■ Home > 湲고쉷

  프린트     

 
저축성보험 만기 절반 못 채우면 원금도 못 건져

회사별 사업비율 및 적용 기준 달라. 가입 전 꼼꼼히 따져봐야
 
시중 은행에서 방카슈랑스로 판매되는 저축성 보험은 최저금리가 보장돼 적금처럼 안전자산으로 여겨지지만 중도 해지 때는 원금을 건지기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대형 생명보험사들이 판매하는 10년 만기 저축서 보험 상품도 평균 6년을 꼬박 납입해야 중도해지 시 겨우 원금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 상품 가입에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소비자문제연구소 컨슈머리서치가 방카슈랑스로 판매하는 7개 생명보험사의 10년 만기 저축성보험 8개 상품을 분석한 결과 2월 공시이율을 기준으로 계산한 해지환급금이 납입 원금을 넘어서려면 평균 5.8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사별로는 5~6년으로 차이가 있었다. 이 기간 안에 해약할 경우에는 원금을 건지지도 못한다는 의미다.
이는 보험사들이 납입 보험료에서 10%에 가까운 사업비를 떼는데다 중도해지시 별도 수수료를 부과하기 때문이다.
동양생명의 "수호천사뉴행복플러스저축보험"의 경우 환급금이 원금을 넘어서는데 6년1개월 걸렸다.
삼성생명의 "삼성NEW에이스저축보험", 교보생명의 "교보First저축보험Ⅲ", 신한생명의 "VIP플러스저축보험Ⅳ"(A), NH농협생명의 "기쁨가득NH저축보험1501" 등은 6년이나 걸렸다.
신한생명의 "VIP웰스저축보험Ⅲ"(B), 한화생명의 "스마트V저축보험", 미래에셋생명 "리치플러스저축보험1501B"는 5년이 소요됐다. 공시이율이 아니라 최저보증이율을 적용하면 원금을 건지는데 걸리는 시간이 평균 8.6년으로 더 늘었다.
이번 조사는 국내 10대 생보사 가운데 은행 창구에서 월 납입보험료 10만원짜리 상품을 취급하는 7개사의 저축성상품을 대상으로 만 30세 여성이 가입했을 때를 기준으로 했다.

저축보험상품의 환급률이 낮은 것은 보험사들이 관리비용으로 떼가는 사업비와 중도해지 수수료 때문이다. 사업비는 보험사별로 최저 7.9%에서 최고 10.5%에 달했다. 중도해지 수수료는 1년경과 시 9.1~9.5%였으며 납입기간이 길어지면 점차 낮아져 7년 뒤에는 완전히 사라진다.
동양생명측은 "수호천사뉴행복플러스저축보험의 경우 판매 비중이 가장 높은 월 납입보험료 50만원 이상의 경우 타사 대비 수익률이 가장 좋다"며 "보험료에 따라 적용되는 사업비율에 차이가 있고, 사업비 적용기준 또한 보험사마다 다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컨슈머리서치 최현숙 소장은 "저축성보험을 은행 적금처럼 인식하는 소비자들이 많지만 중간에 해지할 경우 원금손실이 따른다는 점을 인지해야 한다"며 "이런 점을 고려해 가입 시 여러 상품을 정밀 비교 분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2015-03-03 13:56:31 입력


Copyrights ⓒ 하나로데일리 & hanarodaily.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프린트     

 

  
3월 10일 토요일

 인터뷰 
성폭력 무죄 사건을 승소로 이끌어..

지난해 통계에 따르면 봄철인 4월에서 6월에 발생한 성폭력 건수는 연초에 비해 2배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

오피니언
살기좋은 나라..

태국 북부 지역에 있는 치앙마이에서 있었던 일이다. 이곳에서 잠시 체류 중이던 한국인이 커피...

우리방송 ‘북한보도’ 시정돼야…...

“마치 평양방송 중계를 보는 듯하다” ‘경애하는 수령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리명박 역적패당’...

미국을 건진 셰일 혁명..

세계의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경찰국가 역할을 담당하는 미국이 머지않아 세계 G1국가의 역할을, G2인 중...

대학입학사정관제에 대한 단상..

지난 4월 29일 서울시의회 별관에서 개최한 한국학부모신문www.hakbumonews.com 창간식에 이은 세미나에서 ...

  • 鄭의장, 선거구획정, 이번주 넘기...
  • 北 DMZ 지뢰 도발, 軍작전 위축 노...
  • 유승민, 결국 원내대표직 사퇴. 의...
  • 무디스, 개성공단 폐쇄, 한국 신용...
  • 아시아 증시 카오스 상태. 中 장중...
  • 反롯데 정서 확산. 신동빈 오늘 대...
  • 강남역 묻지마 살인 사건... 추모 ...
  • 인공수정 증가로 쌍둥이, 삼둥이 ...
  • 육아휴직하는 용감한 아빠 늘었다...

  •   
      

      
    Copyright ⓒ 2006  HanaroDaily. All Rights Reserved. | 회원약관 | 저작권 정책 | 개인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10동 봉천빌딩 3F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227 (2006. 07. 24) | 발행/편집인 정병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