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寃쎌젣

  프린트     

 
아시아 증시 카오스 상태. 中 장중 8%대 폭락

 

아시아 주요 증시가 패닉 상태를 맞은 중국 증시 영향에 동반 폭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중국 경기둔화 우려가 아시아 주요 증시에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오후 1시40분 현재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96.54포인트(8.45%) 떨어진 3211.20을 나타내고 있다. 지수는 오전 장중 한때 8.59% 떨어진 3206.29까지 내렸다.

지수는 이날 장 초반 7%대 폭락하며 3300선을 무너뜨린 상태다. 장중 한때 5%대까지 낙폭을 줄이기도 했지만 아시아 주요 증시가 일제히 폭락하며 중국 상하이지수는 3200선도 위협 받고 있다.

중국 국무원이 전날 연기금의 주식투자 규모를 총 자산의 최대 30%까지 허용하는 방안을 발표했지만, 지속되는 경기둔화에 대한 불안을 잠재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8월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잠정치는 47.1로 나타나2009년 3월 이후 6년5개월 만에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일본 닛케이225지수(닛케이평균주가)도 1만9000선이 붕괴됐다. 이 시각 현재 닛케이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12.17포인트(3.66%) 내린 1만8723.66을 기록 중이다.

닛케이지수가 1만9000선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 4월1일(1만8927)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지난주 미국 증시의 영향을 받아 이날 급락세로 출발한 닛케이지수는 중국 증시의 폭락을 확인한 뒤 낙폭을 크게 키우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중국 상하이지수의 하락이 멈추지 않고 있는 데다 달러화 대비 엔화 가치가 오르면서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개인투자가들을 중심으로 추가 담보 차입 의무 발생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대만 가권지수와 홍콩 항셍지수도 큰 폭으로 떨어지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이 시각 현재 4.15% 밀린 7463.72를, 홍콩 항셍지수는 4.64% 하락한 2만1369.70을 나타내고 있다.

한국 코스피지수는 2.32% 내린 1832.55를 기록 중이다. 코스피는 이날 장중 한때 4.01%까지 밀리며 1800선을 위협 받기도 했다.


2015-08-24 15:30:56 입력


Copyrights ⓒ 하나로데일리 & hanarodaily.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프린트     

 

  
5월 3일 목요일

 인터뷰 
성폭력 무죄 사건을 승소로 이끌어..

지난해 통계에 따르면 봄철인 4월에서 6월에 발생한 성폭력 건수는 연초에 비해 2배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

오피니언
살기좋은 나라..

태국 북부 지역에 있는 치앙마이에서 있었던 일이다. 이곳에서 잠시 체류 중이던 한국인이 커피...

우리방송 ‘북한보도’ 시정돼야…...

“마치 평양방송 중계를 보는 듯하다” ‘경애하는 수령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리명박 역적패당’...

미국을 건진 셰일 혁명..

세계의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경찰국가 역할을 담당하는 미국이 머지않아 세계 G1국가의 역할을, G2인 중...

대학입학사정관제에 대한 단상..

지난 4월 29일 서울시의회 별관에서 개최한 한국학부모신문www.hakbumonews.com 창간식에 이은 세미나에서 ...

  • 鄭의장, 선거구획정, 이번주 넘기...
  • 北 DMZ 지뢰 도발, 軍작전 위축 노...
  • 유승민, 결국 원내대표직 사퇴. 의...
  • 무디스, 개성공단 폐쇄, 한국 신용...
  • 아시아 증시 카오스 상태. 中 장중...
  • 反롯데 정서 확산. 신동빈 오늘 대...
  • 강남역 묻지마 살인 사건... 추모 ...
  • 인공수정 증가로 쌍둥이, 삼둥이 ...
  • 육아휴직하는 용감한 아빠 늘었다...

  •   
      

      
    Copyright ⓒ 2006  HanaroDaily. All Rights Reserved. | 회원약관 | 저작권 정책 | 개인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10동 봉천빌딩 3F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227 (2006. 07. 24) | 발행/편집인 정병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