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젙移

  프린트     

 
친박 "인위적 1당 안돼" vs 비박 "복당 인색 안돼"

 
20대 총선에서 전체 의석수 122석이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든 새누리당이 복당 문제를 두고 다시 한 번 파열음을 냈다. 친박계 유기준 의원은 18일 "인위적으로 1당으로 만드는 형식을 취한다면 국민의 의사에 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고 비박계 김성태 의원은 "복당 문제에 대해 당이 인색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 나와 "당의 공천이 이뤄졌고 그로 인해 국민들께서 어떤 후보를 선택했다면 국민의 선택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복당의 형식이 새누리당이 122석을 받는 2당이 되었는데 그것을 인위적으로 1당으로 만드는 형식을 취한다면 국민의 의사에 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유승민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서도 "인위적인 제 1당을 만드는 것에 대한 거부감도 있는 것으로 봐야 하기 때문에 어떤 특정 개인에 대해서 특정 잣대를 놓고 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즉답을 피했다.

반면 김 의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억울하게 기회를 가지지 못해서 어쩔 수 없이 우리 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당선된 사람들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우리 당이 인색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7명 전원의 복당에 대해선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진짜 상향식 경선에 의해 정정당당하게 후보가 되고자 했던 사람이 있고, 또 이번 새누리당의 공천판을 난잡하게 만든 장본인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공천판을 난잡하게 만든 장본인은 친박계 핵심 윤상현 무소속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는 보다 직접적으로 윤 의원을 겨냥했다. 그는 윤 의원의 복당을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총선 참패의 여러 요인이 있다. 그런 막말이 또 나와서 국민들을 볼썽사납게 만든 당이 새누리당이다. 국민의 상식선상에서 판단해야 한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의 성난 민심에 지금 자신들이 어떻게 처신하는 게 좋을지 모르는 사람이면 국회의원 왜 하겠나"라고 덧붙였다.


2016-04-18 10:42:21 입력


Copyrights ⓒ 하나로데일리 & hanarodaily.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프린트     

 

  
10월 7일 토요일

 인터뷰 
성폭력 무죄 사건을 승소로 이끌어..

지난해 통계에 따르면 봄철인 4월에서 6월에 발생한 성폭력 건수는 연초에 비해 2배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

오피니언
살기좋은 나라..

태국 북부 지역에 있는 치앙마이에서 있었던 일이다. 이곳에서 잠시 체류 중이던 한국인이 커피...

우리방송 ‘북한보도’ 시정돼야…...

“마치 평양방송 중계를 보는 듯하다” ‘경애하는 수령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리명박 역적패당’...

미국을 건진 셰일 혁명..

세계의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경찰국가 역할을 담당하는 미국이 머지않아 세계 G1국가의 역할을, G2인 중...

대학입학사정관제에 대한 단상..

지난 4월 29일 서울시의회 별관에서 개최한 한국학부모신문www.hakbumonews.com 창간식에 이은 세미나에서 ...

  • 鄭의장, 선거구획정, 이번주 넘기...
  • 北 DMZ 지뢰 도발, 軍작전 위축 노...
  • 유승민, 결국 원내대표직 사퇴. 의...
  • 무디스, 개성공단 폐쇄, 한국 신용...
  • 아시아 증시 카오스 상태. 中 장중...
  • 反롯데 정서 확산. 신동빈 오늘 대...
  • 강남역 묻지마 살인 사건... 추모 ...
  • 인공수정 증가로 쌍둥이, 삼둥이 ...
  • 육아휴직하는 용감한 아빠 늘었다...

  •   
      

      
    Copyright ⓒ 2006  HanaroDaily. All Rights Reserved. | 회원약관 | 저작권 정책 | 개인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10동 봉천빌딩 3F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227 (2006. 07. 24) | 발행/편집인 정병윤